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르노 부산모터쇼 불참
BIMOS에 따르면 Mercedes-Benz와 Renault Motors는 2022년 부산국제모터쇼(BIMOS)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해 국가 자동차

생태계의 일원으로 참가보다 재정을 우선시하는 것으로 보여 다소 비판적인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주최측 및 업계 관계자, 월요일.

메르세데스-벤츠

토토사이트 추천 두 회사의 철수가 이번 행사뿐만 아니라 국내 산업 생태계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외국 브랜드이며 르노의 한국 사업부는 부산에 본사를 두고 있다.more news

국내 완성차 업체뿐 아니라 국내 시장 점유율 30%를 차지하고 있는 수입차 업계도 국내 모터쇼에 주목해야 한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BIMOS 조직위 관계자는 “자동차 제조사들이 이제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등 대형 모터쇼 등 온라인 및 대형 행사로

눈을 돌리고 있지만 국내 박람회 참가에는 소극적”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우리는 박람회를 전통적인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대중에게 더 매력적으로 차량에 대한 더 많은 실제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BIMOS는 최근 몇 년 동안 트렌드가 하드웨어에서 멀어지고 전기화 및 소프트웨어로 이동함에 따라 자동차 제조업체를 유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BIMOS는 4년 만에 처음으로 7월에 개최될 예정이며, 지금까지 현대차그룹의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제네시스, BMW그룹의 미니,

롤스로이스가 참가 의사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BIMOS는 지난해 서울모빌리티쇼로 명칭을 바꾼 서울국제모터쇼와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터쇼로 꼽힌다.

2020년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개최하지 못했으나 그 전에는 국내외 완성차 업체 20여 곳이 참석했다. 앞서 2018년 부산모터쇼로

개최된 이 전시회에는 국산차 8개, 수입차 11개 등 총 19개 브랜드가 부스를 마련했다.

하지만 올해는 참가 브랜드가 6개로 줄어들어 4년 전의 3분의 1도 되지 않는다.

르노 관계자는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참여를 철회하는 다른 기업들과 다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음 행사에 참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부산모터쇼가 회사의 컨셉과 방향에 맞지 않아 불참한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한국메르세데스-벤츠 관계자는 “우리 컨셉과 방향에 맞는 행사에 참여하는 편이다. 지난해 서울모터쇼에 참가해 전동화 전략을

공개했다”고 말했다. 다만 “불참을 만회하기 위해 여러 CSR 활동을 할 예정이며 부산에서 다른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제품을 홍보하기 위해 부스 규모에 따라 수백만 원, 때로는 수십억 원을 지출해야 합니다. 일부에서는 국내 모터쇼가

참여 브랜드를 더 잘 홍보하기 위해 더 매력적인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